평소에 머릿속에서만 상상하던 아이디어를실제로 꺼내어 만들어내는 DIY(do-it-yourself)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면서, 요즘에는 시중에 나와 있는 상품을 구매하기보다는 자신만의 색깔로 직접 만드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. 어떻게 보면 사는 게 더 쉽고, 간편하지만 자신이 스스로 하나부터 열까지 세세하게 계획하고 만들어가면 더 애착이 가고 개성 있게 집을 꾸밀 수 있는 것은 물론, 평소에 쓰지 않던, 버리려던 물건들도 다시금 새롭게 사용할 수 있어 여러모로 뜻깊은 생활아이디어다. 또한, 수공예품은 사람의 마음마저 편안하게 만드는 자연스러움이 큰 매력이기도 하다. 자신이 선택한 패턴과 컬러로 다양하게 인테리어소품을 만들어 집안에 자연스럽게 섞어놓기만 해도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. 예를 들면 소파와 안성맞춤인 쿠션을 직접 스스로 만들거나, 또는 벽장식을 위한 여러 모양의 가랜드, 창을 위한 커튼, 따뜻한 러그 등 다양한 패브릭을 직접 스스로 만들 수 있다. 원단을 직접 사기도 하지만, 집에 안 쓰는 천이나 옷가지 등으로 만들 수 있어 돈을 절약할 수 도 있다. 처음에는 조금 귀찮을지 모르지만, 직접 사는 것보다 의미 있고,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제품을 스스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한 번쯤은 시도해 볼 만한 일이다.

DIY:6가지 아이디어에 대해 궁금하다면, 오늘의 기사를 주목해보자.

Irtem의 translation missing: kr.style.거실.rustic 거실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